Home | Tag | Local | Media | Guest | Admin  RSS

이 글은 저자의 석사논문( 「1950년대 중후반 이승만 정권․개신교와 천주교의 갈등」, 성균관대 사학과, 2014)을 요약한 것임을 먼저 밝혀둡니다.


들어가며


한국개신교는 포교 초기부터 반천주교 담론을 수용하면서 종교적 정체성을 형성하였다. 이것은 기본적으로 개신교를 전파한 외국 선교사들의 반천주교주의에서 기인하였다. 특히, 미국 선교사들은 반천주교적 입장을 강하게 가졌다. 19세기 중후반 미국의 종교계는 동유럽에서 대거 유입되고 있던 가톨릭계 이민자들로 인해 가톨릭에 대한 적개심이 강하게 표출되고 있었기 때문이다(주1). 미국교회의 영향을 크게 받고 있던 한국개신교가 반천주교적 입장을 가질 수밖에 없었던 배경이라 할 수 있다.


한국개신교는 천주교와의 문서 논쟁을 통해 선교사들로부터 유입된 반천주교주의를 강화시켜 나갔다. 초기 감리교의 대표적 신학자인 최병헌이 1908년에 번역한 『예수텬쥬량교변론』은 개신교의 반천주교주의를 확인할 수 있는 최초의 문서라고 할 수 있다. 이 책은 천주교의 고해성사 제도와 교황제도를 신랄하게 비판하고 있다(주2). 특히, 교황제도는 마리아 숭배 문제와 함께 개신교가 천주교를 비판하는 논리의 근거로 줄곧 사용되었다.


교황제도에 대한 개신교의 비판적 입장은 개신교의 중요한 교리문서인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에서도 찾을 수 있다. 1925년 윌리엄 베어드 선교사에 의해 『신도게요(信徒揭要書)』라는 이름으로 번역된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는 제25장 6항에서 교황을 ‘적그리스도, 불법의 사람, 멸망의 아들’로 규정하였다. 이 신앙고백서는 한국개신교의 종교적 정체성을 형성하는데 큰 영향을 미쳤으므로, 신앙고백서에 담긴 교황에 대한 비판적 입장은 여과 없이 수용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근본주의 신학을 가르치던 평양신학교는 기관지인 『신학지남』을 통해 천주교에 대한 비판을 체계적으로 시도하였다(「교황제도의 내용분해」, 「로마교의 그릇된 교훈과 그에 대한 비판」, 「로마의 내세관」 등의 논문들). 계일승(桂一勝)은 천주교의 교황제도가 역사적으로 가공된 것이며, 성서에 근거가 없는 것이라고 비판하였다. 1950년대 중반 장신대의 역사신학 교수였던 계일승은 교황이 위문서(僞文書)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허위의 산물이며, 천주교의 성자숭배(聖者崇拜), 마리아숭배, 성직자의 독신생활, 연옥설 등은 거짓에 토대를 둔 것이라고 주장하였다(주3).


이승만 정권과 개신교의 반천주교활동


해방 이후 한국개신교는 이승만 정권과의 '유착' 속에서 천주교에 대한 적대감을 강화시켜 나갔다. 왜냐하면, 1950년대 중반 이후의 정부통령 선거에서 야당의 부통령 후보로 천주교 신자인 장면이 출마했기 때문이다. 야당의 대통령 후보인 신익희(1956)와 조병옥(1960)이 선거를 앞두고 사망한 사건이 발생하면서 사실상 부통령 선거가 여야 간의 권력투쟁에서 제일 중요한 문제로 부각되었다. 1950년대 중반 이후에 전개된 반천주교활동은 이러한 정치적 맥락에서 이해될 필요가 있다고 할 수 있다.




사진은 1956년 4월 22일자 경향신문의 내용이다. 1956년 5·15정부통령 선거를 앞두고 당시 자유당 선거대책위원회의 사무장이자 목사였던 박영출의 발언 내용이 담겨져 있다. 이 기사에 의하면, 박영출 목사는 선거 연설에서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가톨릭 교인인 민주당 부통령입후보 장면 박사가 당선되는 날에는 우리나라를 바티칸의 교황청에 팔아먹을 것이다!”


박영출 목사의 발언 속에는 천주교가 민주주의의 요소와 모순된다는 논리가 반영되어 있다. 이러한 논리는 1950년대 후반 이승만 정권의 공보실장이 되어 경향신문 폐간 사건을 주도한 전성천 목사에게도 찾을 수 있다. 1955년 미국에서의 학업을 마치고 귀국하여 연동교회의 청년부를 맡고 있었던 전성천 목사는 개신교와 천주교 사이에 정치 구조로 인한 근본적인 차이점이 있다고 설명하였다. 천주교는 교황의 명령에 절대 복종하는 것을 최대의 의무로 생각하고, 개신교는 신 앞에 모두가 평등하다고 생각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천주교는 교황을 정점으로 하는 피라미드형 계급 구조이기 때문에 정치․경제․사회 등의 영역에서 교황이 간섭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전성천 목사는 천주교 신자가 국가의 명령보다 교황의 명령에 복종하므로 1919년 3․1운동의 민족대표에 천주교 신자가 단 한명도 없었다고 설명하였다. 이러한 논리로 전성천 목사도 천주교 신자가 집권할 경우 한국이 교황의 내정 간섭을 받게 되므로 개신교 신자들이라면 장면에게 투표하지 말 것을 주장하였다(주4).


1956년 5․15정부통령 선거 시기에 대통령 후보에 이승만, 부통령 후보에 이기붕을 지지하기 위해 결성된 <정부통령선거추진 기독교도중앙위원회>는 천주교를 헌법에 명시된 종교의 자유와 정교분리의 원칙을 지키지 않는 정치 집단으로 설명하였다(주5). <정부통령선거추진 기독교도중앙위원회>는 전필순 목사(연동교회), 김종대 목사(안동교회), 유호준 목사(용산교회) 등 기독교동지회를 중심으로 한 친일목사들이 주도하여 만든 단체로서 자유당 정권의 외곽단체로 활동하였다(주6). 1956년 4월 27일자 《한국기독시보》에는 천주교에 대한 이들의 입장을 실려 있다.


"우리는 비롯 천주교가 세계적으로 에큐메니칼 노선에 반대를 고집함에도 불구하고 한에서의 대공투쟁의 승리를 위하여 천주교와의 제휴를 항시 노력하여 왔습니다. 그러나 금차 부통령선거전에는 우연히도 신구교(新舊敎)의 형제들이 다 출마하여 우리의 마음을 괴롭게 하고 있으나 이미 신교(新敎)출신의 형제가 출마한 이상 교리적인 이유에서나 세계정세의 추구로 보아 당연히 신교(新敎)출신 입후보를 지지하여야 하는 것은 신교인(新敎人)으로의 정당한 감정의 발로며 또한 신앙인으로의 정당한 태도라고 봅니다.” (주7)


이 글에서 <정부통령선거추진 기독교도중앙위원회>는 개신교인이 천주교 신자인 장면을 지지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전제로 개신교인 입후보자인 이승만과 이기붕에게 투표할 것을 강력하게 권하고 있다. 거기다, <정부통령선거추진 기독교도중앙위원회>는 장면이 “가톨릭일 뿐 아니라 李박사의 반대당으로” 나오기 때문에 “李박사(이승만-저자 주)의 당선을 추진하는 우리들의 지지를 받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주8). 그 밖에, <정부통령선거추진 기독교도중앙위원회>는 신익희의 죽음을 애도하지만 민주당의 추모투표에 동조하는 것은 개신교에서 금하고 있는 ‘우상숭배’와 동일한 것이며, 전국의 개신교도는 개신교 본연의 개혁정신으로 돌아가서 장면에게 한 표도 주지 않을 것을 호소하였다. 여당-자유당-이승만과 야당-민주당-장면이라는 정치적 대립 구도에서 개신교가 반천주교활동을 전개하였던 것을 알 수 있다.


1960년 3․15부정선거 시기의 반천주교활동


1960년 3․15부정선거에서도 개신교는 이승만-이기붕 지지운동의 맥락에서 반천주교운동을 전개하였다. 야당 부통령으로 지난 4년 동안 이승만 정권의 온갖 억압에 직면해야 했던 장면은 이번에도 부통령 후보로 출마하였다. 따라서 야당 부통령의 재선을 막기 위해 이승만 정권은 대재적인 부정선거를 자행하였다. 3․15부정선거의 본질은 여기에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러면 이승만 정권은 야당 부통령의 재선을 막기 위해 어떠한 방법들을 동원했을까? 이 글의 주제와 관련하여 이승만 정권은 장면의 주요 세력인 천주교를 압박하는 방법을 취하였다. 1959년 12월 최인규 내무장관은 개신교 인사들에 대한 포섭과 함께 천주교에 프락치를 심는 공작을 계획하였다. 이러한 계획은 1960년 2월 25일 자유당 정부통령선거대책위원회 제2부장(선전위원장) 조순의 명의로 자유당 마산시당부에 하달된 「선전득표공작요령(宣傳得票工作要領)」에서 구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문건에 의하면, 자유당은 ① 조기선거에 대한 설득 ② 공무원의 선거운동에 대한 설득 ③ 민심이탈방지 ④ 부녀자에 대한 계몽지도 ⑤ 청년층에 대한 선전 ⑥ 야당의 선전에 대한 대책 ⑦ 천주교도들에 대한 대책 ⑧ 대통령 중심제에 대한 설명 ⑨ 청중 동원의 시일 사용 ⑩ 민주당의 동정표 분쇄공작에 대한 대책 ⑪ 대학생 동원 등 야당의 표를 분쇄하기 위한 11항목의 선거운동전략을 세웠다(주9). 여기에서 주목되는 것은 일곱 번째 항목인 ‘천주교도들에 대한 대책’이다. 자유당은 천주교가 장면 지지 세력과 정치관여 불만파가 있으니 이 불만 세력을 포섭할 것을 지시하였다(주10). 자유당은 장면을 지지하지 않는 천주교 내부의 세력을 포섭하는 분열정책을 취했던 것이다.


또한, 1960년 2월 27일 자유당 정부통령선거대책위원회 제2부장 조순의 명의로 자유당 마산시당부에 하달된 「선전참고자료송달의건(宣傳參考資料送達의件)」은 종교인들에 대한 선전 자료로 활용하기를 지시한 것이었다. 이 문건은 1960년 2월 21일자로 E. Fisher 박사가 안대벽 목사(침례교)에게 보낸 서신의 내용 중 미국에서도 정부통령 선거에 천주교 신자의 당선을 최대한 경계하고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었다. 자유당이 선전 자료로 활용하기를 원했던 내용은 다음과 같다.


“미국의 다음 국가적 행사는 정부통령선거올시다. 나는 원래 민주당원입니다마는 민주당이 천주교도를 대통령 또는 부통령 후보로 내세우는 경우에는 나는 공화당 후보에 투표해야겠습니다. 이것은 나의 종교적 편견에서가 아니고 이곳 천주교 임원들이 로마 천주교 집권체와 교황에 의하여 지배받는다고는 하지 않을지라도 항상 결정적 영향을 받고 있는 권위 있는 증거가 있기 때문입니다. 즉, 천주교도가 대통령이 되는 경우에 ‘종교와 국가와의 분리’라는 우리들의 간직하여 오고 있는 기본적 정책을 종언시키는 시초를 의미할 것이며 구경에는 아메리카에서 인식하고 또 누리고 온 ‘종교적 자유’의 완전한 상실에 이끌을 것입니다. 나는 최근 이러한 생각에서 이미 몇 개의 논설을 썼고 이곳 지방지인 Bristol Herald Korea에 기재되었습니다."(주11)






이 글은 E. Fisher 박사가 자신이 민주당원이지만 민주당이 천주교 신자를 정부통령 후보로 내세울 경우 공화당에 표를 주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민주당 내의 천주교 임원들이 교황청의 영향을 크게 받고 있음을 피력한 것이었다. 미국 교회의 영향을 크게 받고 있는 개신교에게 큰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내용이라 할 수 있다.


3․15부정선거에서 천주교에 대한 분열과 통제 전략을 취한 자유당 정권에 맞춰 개신교도 강력한 반천주교운동을 전개하였다. 3․15부정선거 시기 자유당 정권의 선전물로 활용된 《한국기독시보》는 1960년 2월 10일 이래로 교계 인사들의 정치문제 좌담회 기사를 2~3면 전면에 게재하였다. 원래 《한국기독시보》는 2면으로 나오던 신문이었는데, 3․15선거 직전에 이르러 4면으로 증면되었을 뿐만 아니라 전국 교회에 무료로 배부되기도 하였다. 이러한 이유로 《한국기독시보》에 자유당 정권의 자금이 유입되었을 것이라는 의혹이 있었다(주12).

  

1960년 2월 24일자 《한국기독시보》에는 정치문제 좌담회의 결론으로 알려진 원칙들이 「전국교회 형제자매님에게 드리는 말씀」이라는 제목으로 게재되었다. 《한국기독시보》의 사장 강수악에 의하면, 1960년 2월 22일 20여 명의 교계지도자들이 3․15선거에 대한 좌담회를 개최한 끝에 이승만 장로와 이기붕 권사에 대한 지지를 결의하였고, 이것이 2월 24일자 《한국기독시보》에 위의 제목으로 실린 것이었다(주13). 이 글은 2월 29일자 《기독공보》에 ‘자유당 정부통령선거중앙대책위원회’의 명의로 재발표되었다(주14). 1960년 3․15부정선거에 대한 개신교의 협력 사례로 잘 알려진 「전국교회 백오십만 신도께 드리는 말씀」이라는 선전물은 이렇게 만들어진 것이다. 당시 향린교회의 장하구는 이 글이 유호준 목사와 같이 자유당에 가담한 교계인사가 호소문을 만들어내고 《한국기독시보》는 그들과 결탁하여 확대된 교계인사의 모임을 주최하여 자유당의 선거 선전에 부합하는 결론을 이끌어낸 것이라고 비판하였다. 이승만과 이기붕에 대한 지지를 호소한 이 선전물은 8가지의 원칙들을 제시하는데 그것은 다음과 같다.



① 교회는 교회 안에 여야의 선거조직이 생기는 것을 원치 않는다.

② 그러나 교인 개개인은 국가와 교회의 운명을 좌우할 정부통령 선거에 무관심할 수 없다.

③ 그러므로 지도자들은 교인들에게 선거에 있어서 기독교적인 원리로써 지도 계몽해야 한다.

④ 정의와 진리와 자유를 사랑하고 민족백년대계를 위하여 공언할 수 있는 인물을 표준으로 해야 한다.

⑤ 기독교 정신을 정치에 반영시킬 수 있는 인물이라야 한다.

⑥ 현재의 사생활이 기독교윤리에서 이탈됨이 없이 중인의 사표가 될 수 있는 인물이라야 한다.

⑦ 교회는 반공정신이 철저한 인물을 택해야 한다.

신교(新敎)교인은 그 본연의 신조로 카토릭인은 지지할 수 없다.


여기서 우리가 살펴봐야 할 주제와 관련된 것은 ⑧번이다. 그나마 4년 전에는 ‘대공투쟁의 승리’를 위해 천주교와의 제휴를 노력했다는 문구가 있었지만, 이제는 그 본연의 신조로 인해 천주교인을 지지할 수 없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천주교에 대한 적대가 더욱 강화된 것이다. 이 선전물은 부통령 후보에 4명이 나왔지만 개신교가 지지할 수 있는 후보는 이기붕 밖에 없으며, 이기붕의 성실한 인품은 어려서부터 교회분위기와 교회생활을 통해 만들어진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그리고 부인 박마리아와 함께 기독교 교육사업을 위하여 헌신하고 있다고 강변하면서, “더욱이 가톨릭이 우리나라 정치 속에 침투할 가능성이 무르익어가는 이때에 이 위험을 방지하기 위하여서는 신교(新敎)의 신망과 기대를 이기붕에게 걸어야한다”고 강조하였다.


유각경 등이 모인 개신교여성 좌담회에서도 부통령 후보 장면을 천주교 신자라는 이유로 비난하였다. 즉, “가톨릭의 전체주의적 역사와 박해라든지를 얘기한 것은 교회사를 보면 나오는 것입니다. (중략) 우리가 민주주의 국가를 조성하는데 가톨릭의 전체주의”로는 불가능하다고 강조하였던 것이다(주15). 천주교를 독재주의 및 전체주의로 인식했던 개신교의 천주교관을 반영하고 있다.


전시체제기에 조선혁신교단을 조직하여 기독교황민화운동에 앞장서기도 했던 전필순 목사는 1960년 3월 13일 자신이 담당하고 있던 연동교회에서 ‘정치와 신앙’이라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 장면을 지지 하지 말 것을 신자들에게 호소하였다. 이 설교는 이틀 후에 있을 3․15부정선거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전필순 목사는 이 설교에서 남미의 기독교인들이 교황의 훈령을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로 재산 몰수를 당하거나 목숨을 잃은 사례를 거론하며, 천주교가 정권획득에 열중하고 권력을 잡게 되면 교회를 탄압하기 때문에 한국에서도 천주교가 집권을 하면 가장 먼저 교회가 말살되고 모든 국민을 강제적으로 천주교에 가입시킬 것이라고 강조하였다(주16). 장면의 이름을 직접적으로 거론하고 있지 않지만, 무엇을 위해 누구를 겨냥한 설교인지 알 수 있다.



(주1) 류대영, 『초기 미국선교사 연구』, 한국기독교역사연구소, 2001, 212쪽.

(주2) 신광철, 『천주교와 개신교: 만남과 갈등의 역사』, 한국기독교역사연구소, 1998, 122~127쪽.

(주3) 계일승, 「역사상 교황의 수위권」, 『신학지남』1955년 12월호, 20~21쪽, 27쪽.

(주4) 전성천, 「선거에 신구교연합전선」, 『한국기독시보』1956년 5월 7일자.

(주5) 정일형, 「기독교와 정치활동」, 『동아일보』1956년 5월 14일자.

(주6) 강성호, 「1950년대 중후반 이승만 정권․개신교와 천주교의 갈등」, 성균관대 사학과 석사논문, 2014.

(주7) 「親愛하는 全國敎會의 兄弟姉妹여」, 『한국기독시보』1956년 5월 3일자.

(주8) 「삼가 告하나이다」, 『한국기독시보』1956년 5월 7일자.

(주9) 「선전득표공작요령지시에 관한 건」, 『선전득표공작요령』1960.2.25, 1-4쪽.

(주10) 「선전득표공작요령지시에 관한 건」, 『선전득표공작요령』1960.2.25, 3쪽.

(주11) 「선전참고자료송달의 건」, 『선전득표공작요령』1960.2.25, 6~7쪽.

(주12) 장하구, 「정치좌담 기사에 항의한다」, 『기독교사상』1960년 4월호, 33쪽.

(주13) 『公民權制限對象者審査記錄: 강수악 편』(서울조사 제133호). 강수악은 1959년 11월경 유호준 목사의 추천으로 자유당에 입당하게 되었다고 한다.

(주14) 「전국교회 백오십만신도께 드리는 말씀」, 『기독공보』1960년 2월 29일자.

(주15) 『한국기독시보』1960.3.1 (이우정, 『한국기독교여성 백년의 발자취』, 민중사, 1985, 233-234쪽 재인용)

(주16) 전필순, 『승리의 길』, 선명문화사, 1963, 222-223쪽.

저작자 표시
신고

 태그 : 
Name
Password
Homepage
비밀글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