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ag | Local | Media | Guest | Admin  RSS

"예수의 제자" 박성수가 구조조정한 사람들

최근 사랑의교회의 2100억짜리 교회 건축 프로젝트가 사회적인 이슈가 되고 있다. 이 초호화 교회당 건축 프로젝트는 중앙일보와 같은 보수적 신문에 의해서도 비판될 정도로 사회적인 빈축을 사고 있고, 이러한 상황에서 일부 복음주의 진영이 언론기고, 포럼개최, 그리고 반대 시위 등을 통해서 사랑의교회의 초호화교회당 건축을 반대하는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사랑의교회의 2100억 교회건축에 반대하는 이들의 핵심적 논리는 그러한 건축이 사랑의교회답지 않은 행동이라는 것이다. 사랑의교회는 제자훈련을 통해 평신도를 전인적 신앙인으로 키워왔고, 합리적이고 민주적인 교회운영을 해온 건강한 교회이며, 구제와 선교 그리고 사회봉사를 적극적으로 해온 모범적 교회였음을 복음주의자들은 강조한다. 그런 교회가 2100억짜리 초호화교회당을 짓겠다는 것은 사랑의교회 정신에 어긋나는 결정이며, 그 동안 그 교회가 걸어온 노선과 지향한 가치로부터 일탈이라는 것이다. 2100억짜리 초호화 교회당은 사랑의교회와는 어울리지 않는 어색하고 부자연스러운 건축이다.
 

그러나 나는 사랑의교회가 초호화교회당을 짓겠다는 발표를 했을 때, 그것이 어색하거나 부자연스럽다고 느끼지 않았다. 2100억짜리 교회건물은 사랑의교회답지 않은 것이 아니라 너무나도 사랑의교회다운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2100억이라는 거금을 들여 만들어질 호화롭고 안락하고 편리한 교회건물을 지으려는 사랑의교회의 계획은 정확히 대다수 사랑의교회 교인들의 욕망에 부합하는 것이 아닐까? 사랑의교회를 움직이는 핵심부에 속하는 교인들이 누구인가? 그들의 대부분은 강남에 거주하는 잘 나가는 상류층들이다. 강남에 자기 집을 소유하고 있고, 명문대학을 나왔고, 사회적 지위가 높은 분들이 사랑의교회의 중심을 이루고 있는 것이다. 이런 분들에게 현재 사랑의교회 건물은 얼마나 불편하고 남루하기 짝이 없겠는가? 자신들의 사회적 지위와 재력을 생각해 볼 때, 시장 한 복판과 같은 강남역 유흥가에 위치한 이 ‘좁디좁은’ 건물이 가당키나 하겠는가 말이다. 사랑의교회의 어느 인사말대로 그 동안 참은 것만 해도 정말 오래 참은 것인지도 모르겠다. 사랑의교회가 2100억을 들여서 초호화교회당을 짓겠다는 결정을 한 것은 그간 사랑의교회가 표방해온 정신에서 이탈하는 것인지는 몰라도, 그간 사랑의교회 교인들이 살아온 삶의 방식에서는 이탈하는 것이 아니다. 아니 정확히 그 삶의 방식에 부합하는 것이다.
 

그런 관점에서 보자면 2100억짜리 교회 보다 더 심각하게 사랑의교회에 문제를 제기해야 하는 것은 이랜드의 비정규직 노동자 대량해고사태라고 나는 생각한다. 2007년 이랜드는 계열사인 홈에버의 비정규직 노동자 600명을 해고하였다. 이윤논리를 기업운영의 최고원리로 삼은 기독교기업의 결정에 의해 600명의 비정규직 노동자가 생계수단을 잃고 거리로 쫓겨났다. 그러나 이미 이랜드는 이들을 쫓아내기 전에도 너무나도 비인간적으로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착취하고 있었다.
 

“지하 공간에 30명씩 가둬 놓고 친절 교육을 시키는 거예요. 심한 경우는 매장 안에 보안들이 서 있는 곳에서 창피하게 세 시간 동안 인사하게 만들어요. 어떤 언니는 열 번 이상 하고는 어지러워서 쓰러질 뻔했대요.... 홈에버로 바뀌면서 그런게 많아졌어요.... 박성수 회장은 직원을 가족으로, 사랑으로 대한다고 했는데 그 사람이 말하는 직원 속에 나는 있는가, 너무 괴리감이 느껴지는 거예요.” (<우리의 소박한 꿈을 응원해줘>,p.28)
 

어느 홈에버 해고 노동자의 말이다. 까르푸 상암점을 이랜드가 인수한 이후 직원에 대한 감시도 더 심해지고, 노동 강도는 더 늘어나 화장실 갈 때조차 조장의 허락을 받아야 갈 수 있었다고 한다. 심지어 겨울에 스웨터도 못 입게 하였다고 하는데 이 노동자는 “스웨터도 안 주는 데는 홈에버가 처음”이었다고 한다. 이랜드는 그렇게 비안간적 대우를 하며 비정규직을 사용하다가 어느 날 갑자기 매몰차게 해고해버린 것이다. 그리고 이랜드의 사주 박성수 회장이 바로 사랑의교회 교인이다. 그리고 이것이 사랑의교회에서 설교를 듣고, 제자훈련의 가르침을 받은 박성수 회장이 기업을 경영하는 방식이며, 삶을 살아가는 방식인 것이다. 그리고 아마 이렇게 기업을 경영하여 번 돈이 사랑의교회 새 교회당 건축비 2100억의 일부를 이루고 있을 것이다.
 

이런 경우가 단지 박성수 회장에게만 국한될 뿐일까? 사랑의교회는 예수님의 제자를 키워내는 교회라고 대외적으로 표방했지만 그 제자들은 여전히 강남 상류층의 삶의 방식을 포기하지 않고 있는 것이 아닐까? 교회에서 제자훈련을 받지만, 여전히 자녀들을 명문대에 보내기 위해 사교육에 투자하고, 보다 더 많은 재산을 축적하기 위해 부동산에 투자하며, 더 많은 이윤을 위해 노동자를 착취하는 삶의 방식은 제자훈련 와중에도 여전히 지속되고 있지 않은가. 그렇게 자기 삶의 현장에서 추구되었던 강남 상류층의 삶의 방식이 이제 공개적으로 교회 건축에서도 드러난 것이 바로 2100억짜리 초호화 교회당이 아니겠는가. 문제는 2100억짜리 교회건물이 아니라 사랑의교회가 키워낸 예수님의 제자들이 살아가는 삶의 방식이다. 정말 사랑의교회에 대해서 아픈 마음을 가지고 비판해야할 지점은 강남 부르주지의 삶을 바꾸지 못한 제자훈련인 것이다._정정훈(CAIROS 연구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태그 : 
황인성| 2010.08.25 14:4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정말 공감이 가는 글이네요. 이거 어떻게 퍼가야 하나요~
Favicon of http://cairos.tistory.com BlogIcon 김강기명 | 2010.08.25 17:24 신고 | PERMALINK | EDIT/DEL
그냥 긁어가시면 됩니다...만.
Name
Password
Homepage
비밀글 (Secret)